변화, 그리고 새로운 시작.

거창하게 제목을 붙여봤지만 갑작스럽게 결정된 인턴으로 인해서 취업을 앞둔 마음을 달래고 몸도 쉬고자 내려갔던 고향에서 1달만에 다시 올라와서 벌써 2달반이 된 것 같다. 고향에서 휴식을 가지는 동안에 계속 미뤄뒀던 포스팅을 많이 해보려고 했는데… 갑작스런 상황의 변화에 아예 블로그를 신경쓰고 있지 못했다. 솔직히 앞으로도 이전처럼 부지런하게 포스팅을 하지 못할 것 같다. 그렇지만 계속해서 이렇게 방치만 해둘 […]